난나라
 
 
난사랑은?
난사랑갤러리
회원가입
난사랑배너
자생지탐방안내
광고안내
업체홍보
추천도서
난강좌
난사진콘테스트
서양란동호인모집
난사랑명예기자모집
난관련제보
운영자게시판
오류신고
커뮤니티
아카데미
공동구매
기사올리기
전시회 기사올리기
지역소식 올리기
기자회원신청
독자기사제보
새로운 난사이트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아주 마음에 든다.
마음에 드는 편이다.
보통이다.
그저 그렇다.
마음에 들지 않는다.
   
 

  게시판
home > 게시판

[ essay ]
난을 사랑하시는 회원님들의 자유공간입니다. 욕설,비방등의 글은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글 보 기
작 성 자   무한긍정
제 목   고사성어
등록일   2010-11-03 조 회   226
내 용
趙溫馬亂色期(조온마난색기)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조씨 성을 가진 사람이 살고 있었다.
조씨에게는 만삭인 부인이 있었는데, 어느 날 아침 부인이 말하길 "여보! 어제 밤 꿈에 말 한마리가 온천으로 들어가 목욕을 하는 꿈을 꾸지 않았겠어요. 아마도 우리가 말처럼 활달하고 기운센 아들을 얻게 될 태몽인 것 같아요." 라고 하였다.
조씨는 심히 기뻐하여 "그것 참 좋은 태몽이구려 어서 빨리 우리 아들을 보았으면 좋겠소."라고 하였다.
사흘 뒤 조씨부인은 매우 건강한 사내아이를 순산하였고, 조씨는 태몽을 따라 아이의 이름을 "溫馬(온마)"라 하였다.
세월이 흘러 조온마가 스무 살이 되었다. 조온마는 조씨부부의 기대와는 다르게, 마을의 처녀란 처녀는 죄다 욕보이는 난봉꾼이 되었다.
이를 보다 못한 마을 사람들은 결국 조온마를 관아에 고발하였고 조온마는 판관앞에 끌려가게 되었다.
판관이 말하길 "조온마는 색기로 인하여 마을을 어지럽혔다(趙溫馬亂色期;조온마난색기). 따라서 거세를 당함이 마땅하다."고 하였다.
결국 조온마는 거세를 당하였고, 후일 사람들은 경거망동하게 행동하는 사람에게 조온마의 일을 상기시키기 위하여 "조온마난색기"라고 충고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경거망동한 사람에게 충고할 때 쓰는 말. 이 고사성어는 "분수에 지나친 행동을 경계하라"는 깊은 교훈을 담고 있다.
첨부파일1   첨부파일2  
답변 수정 삭제
덧글입력
번호
제 목
작성자
파일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지나간 기사를 보시려면~ 운영자 2004-03-31 6651
4913  난사랑 가족사랑 [2] 난두리 2019-02-15 137
4912  여름에 탄생한 아이 [2] 난두리 2018-12-06 211
4911  공모전 작품 [1] 난두리 2018-12-03 163
4910  풍란분 [1] 난두리 2018-11-17 169
4908  오늘 가마에서 나온 녀석들 입니다 4 [2] 난두리 2017-12-12 657
4907  오늘 가마에서 나온 녀석들 입니다 3 난두리 2017-12-12 418
4906  오늘 가마에서 나온 녀석들 입니다 2 [1] 난두리 2017-12-12 386
4905  오늘 가마에서 나왔습니다. [1] 난두리 2017-12-12 593
4904  삶의 10가지 지혜 설란 2017-11-28 406
4903  연꽃도 복색화시대~^^ [5] 바늘과실 2017-08-24 443
4902  대기중인 돌돔 [3] 춘란사랑67 2017-07-13 446
4901  먼바다 갈치낚시 [4] 춘란사랑67 2017-06-15 409
4900  철쭉 꽃 [3] 난두리 2017-06-03 399
4899  이런 젠쟝 [8] 춘란사랑67 2017-05-26 550
4898  개인전(個人展) 준비중입니다. [8] 청심 2017-04-14 377
4897  순천만 봄꽃 축제 [4] 춘란사랑67 2017-04-11 429
4896  이제사 왔네요 [6] 지화자1 2016-10-19 505
4893  한적한 해수욕장 에서 [4] 춘란사랑67 2016-08-04 387
4894    [답변]한적한 해수욕장 에서 [4] 춘란사랑67 2016-08-04 397
4895    장혜진 선수 금메달 우리 예진이도.. [2] 푸른솔 2016-08-12 344
4892  명자나무 [4] 난두리 2016-03-28 508
4890  숨 넘어 갈뻔 했쑤..... [8] 난두리 2016-02-29 558
4891    [답변]숨 넘어 갈뻔 했쑤..... [7] 난두리 2016-03-02 525
4889  수능 학부모회원님 수고하셨습니다 [1] 운영자 2015-11-12 434
4888  화끈한 몸맛으로 [11] 춘란사랑67 2015-10-31 500
4885  작업의 흔적들 [8] 청심 2015-08-14 499
4886    [답변]작업의 흔적들 [1] 청심 2015-08-14 394
4887    [답변]작업의 흔적들 [2] 청심 2015-08-14 392
4884  요즘은 장미도 요상스런게 많네요. [6] 난두리 2015-07-06 422
4883  UNIVERSIADE KWANGJU 2015 OPENING NIGHT [3] 춘란사랑67 2015-07-04 390
4882  결승전 결과 [14] 춘란사랑67 2015-06-15 418
4881  유스 세계양궁 선수권대회 [6] 춘란사랑67 2015-06-11 410
4879  빨강색 아카시아. [5] 난두리 2015-05-08 443
4880    [답변]빨강색 아카시아. 아침골 2015-05-15 362
4878  문체부 전국 체고대항전 [5] 춘란사랑67 2015-05-03 391
4877  회 먹고 싶어서 [2] 춘란사랑67 2015-03-09 395
4876  명자 나무 [5] 난두리 2015-02-20 495
4875  호남 번개 광주 쥣풀이 했어요, [5] 춘란사랑67 2015-02-03 442
4874  추자도 감성돔 [3] 춘란사랑67 2014-12-10 394
4873  이것은 무슨 나무인지? [8] 푸른솔 2014-11-25 502
4872  여서도에서 [1] 춘란사랑67 2014-11-22 511
4871  내장산 단풍 [2] 춘란사랑67 2014-11-11 401
4870  여서도의 돌돔 [7] 춘란사랑67 2014-11-10 387
4869  요새 울마님이.. [4] 푸른솔 2014-11-07 486
4868  어이구 ㅠㅠ [6] 춘란사랑67 2014-08-27 433
4865  예천 다녀왔습니다, [8] 춘란사랑67 2014-08-03 462
4866    제40회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전국시도대항 양궁대회 /중등부 형예진 성적표(1위) [3] 해풍 2014-08-04 374
4864  이 수석이 온이후로... [4] 해풍 2014-07-25 470
4863  육군 논산 훈련소 [6] 춘란사랑67 2014-07-24 444
4861  이화폐의 가치는 얼매나될까? [2] 해풍 2014-07-14 444
1 2 3 4 5 6 7 8 9 10